아이소렐 스토리

아이소렐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유럽의 청정 국가인 오스트리아, 그중에서도 한적한 소도시 클라겐푸르트
이곳의 자연 경관에 감탄하며 걷다보면 브람스, 말러 등 수많은 작곡가가
음악적 영감을 얻던 에메랄드빛 뵈르테제 호수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자란 미슬토는 특별한 과정을 통해 아이소렐이 됩니다.

.
.
.

아이소렐의 주원료인 미슬토는, 오스트리아의
풍부한 햇살, 깨끗한 물, 비옥한 토양의 영양분을 머금고 자랍니다.
잘 자란 미슬토를 여름철, 겨울철에만
수령 20년 내외의 숙주나무에서 선별 수확합니다.

렉틴, 비스코톡신 등의 유효 함량이 가장 풍부한 미슬토를 사용하기 위함이죠

이제 본격적으로 재배한 미슬토를
아이소렐로 만들어볼까요?
미슬토 재배지에서 가까운 거리에, 루카스 팩토리가 있습니다.
이곳에서 더욱 특별한 방법으로 아이소렐이 제조됩니다

.
.
.

먼저, 수확한 계절에 따라 구분하여 숙성보관한 미슬토를 1대1 비율로 섞어줍니다.

원료의 균질성을 극대화하기 위함이죠.

그리고 천천히, 저온의 물 속에서 원료를 추출합니다.

시간이 많이 걸리는 까다로운 작업이지만,
제조 과정에서 천연추출물의 주활성 성분이 소실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함이죠.

덕분에 아이소렐은 미슬토 주사제의 효능을 더욱 높일 수 있습니다.

추출된 원료는 불순물을 제거하는 다양한 공정을 거쳐 용량별 앰플에 담습니다.

.
.
.

이렇게 해서, 아이소렐 완성입니다.

우수한 원재료 소량생산 / 품질의 균질성 최대화 / 최적의 역가 유지 / 전문의약품 허가

아이소렐은 오스트리아 정부의 신약 개발지원으로
암환자를 치료하는 최적의 역가를 유지하기 위해 원료수확 , 원료추출방식 , 제조방식 등이 차별화되어 있습니다.